";
 
기사제목 감기처럼 흔한 위염, 정확히 알아야 적절히 치료한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감기처럼 흔한 위염, 정확히 알아야 적절히 치료한다

기사입력 2020.01.29 13: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소화기내과 박형석 교수(1) (1).jpg▲ 박형석 건국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아이팜뉴스] 위염은 ‘위장의 감기’라고 불릴 만큼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다빈도 질병 통계’에 따르면 2018년도 위염 및 십이지장염 환자 수는 약 530만명으로 상위 8번째다.

위염은 발병 기간에 따라 급성과 만성으로 나눌 수 있다. 급성 위염은 아스피린, 소염제 등의 약물 복용, 상한 음식 섭취, 회 섭취로 인한 아니사키스 감염 등으로 발생한다. 명치의 갑작스러운 통증, 구토 등의 증상을 보인다.

만성 위염은 헬리코박터균 감염, 만성적인 알코올 섭취, 자극성 많은 음식 등 여러 원인으로 발생한다. 급성 위염과 다르게 뚜렷한 증상을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다. 주로 소화불량, 속쓰림, 복부 팽만감 등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

위염의 치료는 비교적 간단하다. 급성 위염의 경우는 원인이 된 약물, 음식 등을 중단하고,  증상 완화를 위한 위산 억제제 등을 복용한다. 헬리코박터 파이로리 감염은 균을 제거하지 않는 한 평생 만성적 염증을 일으키며 위궤양 나아가서는 위암의 원인이 된다. 따라서 증상이 없더라도 가능한 한 제균제를 투여해 치료하는 것이 원칙이다.

건국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박형석(사진) 교수는 “위염은 흔한 질병이지만 개인에 따라 원인과 증상이 매우 다양하다”며 “적절한 투약과 생활습관 개선 등으로 충분히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에 본인의 질환에 대해 잘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이어 “위염은 비슷한 증상의 위암과 혼동되는 경우가 많다”며 “40세 이상에서는 증상의 유무에 상관없이 2년에 한번은 위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