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송방남 기부자, 적십자에 백미 등 기부물품-기부금 전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송방남 기부자, 적십자에 백미 등 기부물품-기부금 전달

43년 전 적십자에서 받은 지원 잊지 않고 10년 간 이어온 기부
기사입력 2020.04.17 08: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송방남 기부자(좌)와 이병인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 서부봉사관장(우).jpg▲ 송방남(왼쪽) 기부자가 이병인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 서부봉사관장과 함께 기부금 전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이팜뉴스] 송방남 기부자(여, 70세)가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회장 김흥권)에 백미 등 기부물품 및 기부금을 전달했다.

43년 전 적십자에서 의료비 지원을 받았던 송씨는 ‘예전의 자신처럼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사람에게 써달라’며 매년 적십자에 기부물품과 기부금을 전달했다. 송씨는 올해로 10년째 기부를 이어오고 있다.

올해 역시 틈틈이 모은 쌈짓돈 94만4740원과 백미 80kg, 다시마 3봉지, 세제, 주방용품 등을 적십자에 전달한 송씨는 “코로나19 극복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겼다.

막 둘째 아이를 낳은 후 당시 26세였던 송씨는 큰 병을 앓게 됐지만, 가정형편이 좋지 않아 수술비를 마련할 수 없었다. “온 몸의 근육이 아팠어요. 형편이 안 좋아 일을 해야 했지만 몸이 아파 움직이지를 못했어요. 어린아이도 둘이나 있어 남편 혼자 버는 돈은 생활비로도 빠듯했지요. 수술은 꿈도 못 꾸고 있었어요.”

누군가의 도움이 절실했던 때 적십자가 송 씨에게 손을 내밀었다. “적십자에서 수술비를 지원해주셨어요. 그 고마움을 어떻게 말로 다 할 수가 있겠어요? 적십자에 대한 감사함을 가슴에 깊게 새겼지요.”

환갑이 되던 해 송씨는 그 동안 품어왔던 감사의 마음을 담아 그 시절 자신과 같이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돕기로 결심했다. “정신없이 살아오다보니 벌써 나이가 60이더라고요. 더 늦기 전에 은혜를 갚아야겠다고 생각했어요. 가족들도 처음에는 ‘그렇게까지 할 필요 없다’고 말렸지만, 제 설득에 마음을 바꿨지요.”

송씨는 저금통을 마련해 1년간 틈틈이 쌈짓돈을 모았다. 동전, 지폐 가릴 것 없이 모은 돈과 쌀, 그 밖의 생필품들을 더해 적십자에 기부를 시작한 것이 10년 전으로, 올해로 만 10년이 됐다. “벌써 10년이나 됐는지는 몰랐어요. 그저 받은 도움에 비해 약소해서 부끄러울 따름입니다. 그래도 제가 기부하는 모습을 보고 친정오빠와 언니도 기부를 시작한 것은 조금 뿌듯합니다.”

쌀이 무거워 직접 가져다주지 못했다며 연신 미안해하던 송씨는 이번 기부금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써 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때문에 주변에서도 많이 힘들어 하고, 문을 닫은 가게들도 여럿이에요.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