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부민병원, 의료진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민병원, 의료진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정훈재 서울부민병원장이 1호 접종자…12일까지 서울·부산·해운대·구포병원 1400명 접종 예정
기사입력 2021.03.09 10: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부민병원장 백신 접종.jpg
(왼쪽 윗줄부터) 정훈재 서울부민병원장, 서승석 해운대부민병원장, 정춘필 부산부민병원장, 최규철 구포부민병원장이 백신을 접종 받고 있다.

 

[아이팜뉴스] 의료법인 인당의료재단 부민병원(이사장 정흥태)은 지난 4일부터 원내 의료진 및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앞서 방역당국은 지난달 26일 우선 접종 대상군인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의 만 65세 미만, 1차 대응요원,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의 의료진,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바 있다.

 

이번 백신 접종 역시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에 해당되는 보건의료인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활용해 8주 간격으로 2회 접종을 실시한다.

 

부민병원에서는 가장 먼저 정훈재 서울부민병원장을 시작으로 서승석 해운대부민병원장, 정춘필 부산부민병원장, 최규철 구포부민병원장이 백신 접종을 받았다. 이어 오는 12일까지 서울, 부산, 해운대, 구포에서 근무하는 약 1400명의 보건의료직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할 예정이다.


부민병원은 이번 백신 접종에 앞서 각 병원 적정진료실을 중심으로 전담팀을 구성, 안전하게 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준비해왔다.

 

백신접종 대상 의료진들은 당일 체온 측정과 예진을 통해 가능여부 판단을 거친 후 접종을 받게 된다. 접종 직후 15~30분간 이상 병원에서 대기해 관찰 간호사가 이상 반응을 관찰한 후 안전하게 귀가하고 있다.


부민병원 의료진 중 첫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로 나선 정훈재 서울부민병원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행복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시작점이라고 생각한다”며 “부민병원 전 의료진은 코로나19 종식까지 환자와 직원의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368, 401호(번동, 풍년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