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노보 노디스크, 성장호르몬 치료 펜니들 ‘노보파인 플러스’ 국내 출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노보 노디스크, 성장호르몬 치료 펜니들 ‘노보파인 플러스’ 국내 출시

길이 4mm로 짧고 머리카락 약 2가닥 굵기에 해당하는 극세침으로 주사 통증 감소
기사입력 2020.04.10 11: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노보파인 플러스.jpg▲ 노보 노디스크제약의 ‘노보파인 플러스’
[아이팜뉴스]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대표 라나 아즈파 자파)은 자사의 성장호르몬 치료제 사용 환자를 위한 펜니들 ‘노보파인 플러스’를 국내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노보 노디스크는 1985년 세계 최초의 펜니들을 출시한 이래 더 작고 더 얇은 니들을 개발해 기술을 향상시켜 왔고, 기존에도 4mm 두께의 노보파인 펜니들이 사용되고 있었으나 노보파인 플러스에는 더 나은 기술력과 디자인으로 통증 및 피하주사의 위험을 낮추었다.

이번 노보파인 플러스 4mm 출시로 주사 시 더 짧고 가는 주사침을 통해 감소된 통증으로 주사가 가능하게 됐다. 이는 성장호르몬 치료를 받는 아이들의 순응도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노보파인 플러스는 성장호르몬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이 노디트로핀 주사 시 통증을 감소시켜 치료 순응도를 개선하고자 했으며, 주입 시 필요한 힘과 시간을 줄이는 SuperFlow 기술과 인체 공학적 디자인으로 치료 만족도와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노보파인 플러스는 노디트로핀 뿐 아니라 타사 성장호르몬 치료제, 노보 노디스크의 인슐린 및 GLP-1 제품에도 사용이 가능하다.

유전 또는 병적인 원인으로 인한 저신장 아동들의 성장호르몬 치료기간은 아이의 성장판이 닫힐 때까지 치료를 받는 것이 권장된다. 성장호르몬 치료는 매일 한 번씩 피하주사를 하는 것으로 진행된다. 때문에 성장호르몬 치료에서 최적의 치료 결과를 위해서는 치료 순응도가 매우 중요하다. 순응도가 낮게 되면 그만큼 치료 효과를 보기 어렵게 된다.

성장호르몬 환자에서 성장호르몬 치료제는 피하 지방층에 주사돼야 하며, 진피층 및 근육에 주사하지 않는 것이 중요한데, 노보파인 플러스는 주사침 길이가 4mm밖에 되지 않아 근육 주사의 위험을 감소시키고, 기존 주사 바늘보다 짧고 머리카락 약 2가닥에 해당하는 32G 굵기의 극세침으로 주사 시 통증이 적다.

특히 노보파인 플러스는 주사침이 구부러지거나 부러질 위험이 적으며, SuperFlow 기술로 주사 시 힘이 덜 가해져 주사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또한 노보파인 플러스는 BMI에 상관없이 성장호르몬 치료제를 사용하는 모든 환자들에게 적합하며, 주사침을 90도로 주사할 수 있어 주사 시 피부를 꼬집듯이 잡아 올려 주사할 필요가 없다.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 라나 아즈파 자파 사장은 “노보 노디스크는 1985년 세계 최초로 펜 니들을 출시한 이후 더 짧고 더 얇은 니들을 개발해 환자 편의성을 높이고,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며 “이번 노보파인 플러스 출시로 성장호르몬 치료가 필요한 국내 성장 장애 환자들에게 노디트로핀의 임상적 혜택을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